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안루를 가다

sdjohn(sdjohn) VIPVIP

기사승인 2021.07.27  19:17:28

공유
default_news_ad2

- 남원 보물제281호로 지정된 누각이다.

호남 제1루, 호남에서 으뜸인 누각,

광안루를 찾았다.

대한민국 보물 281호인데, 입구가 삭아서 보수가 필요한 상태였다.

주차장은 2,000원 선불, 입장료는 3,000원

뜨거운 햇볕을 피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마침 짙은 구름이 덮어 태양을 가려주었다.

34도 정도의 기온을 버틸 수 있는 건, 생수!

허걱, 광안루 자판기에 생수가 동이 났다 ㅠㅠ

박물관 형태의 춘향관은 아주 시원하고 정수기도 설치되어 있다.

이 집은 월매의 집이라고 복원해 놓았다.

앞마당쪽 대청과 달리 뒷마당에도 마루가 있어서 뒷문으로도 방과 방 사이를 오갈 수 있다.

태양을 피하는 것은 물론이고, 

여기에 앉으면 다른 사람의 눈을 피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지붕은 짚으로 엮어 놓았지만, 방이 세 개나 연결되어 있어서 상당한 공간을 차지한다.

성참판의 딸을 낳은 기생 출신의 월매가 춘향의 어머니이니,

참판이 월매와 자신의 딸, 성춘향이 살 수 있는 집을 꽤 신경 쓴 느낌이다.

주방 뒷편에 신단을 쌓고

이몽룡의 장원급제를 빌었던 곳이란다.

우리 조상들이 장단지 가까이 항상 신성시하며,

그 해 장맛이 변하지 않도록,

가족이 안녕하도록,

새벽 일찍 일어나 정화수를 떠놓고 빌었던 마음을 잘 남겨둔 셈이다.

태양이 비치지 않는 곳을 찾아 신단을 차리는 것은 귀신이나 조상신이나 어떤 신이든 음의 기운이라는 동양적 사고가 자리잡고 있는 것 같다.

물론 동네 어귀에 성황당나무나 솟대같은 신물을 잘 보이게 두는 것도 있지만,

남몰래 그늘 진 곳에서 손을 모아 빌었던 마음은 혹여나 눈에 띄어 불편함을 주지 않으려는 점잖은 마음도 있었을 것이다.

아무도 오가지 않는 시간대, 누구도 지나가면서 볼 수 없는 장소, 그곳에서 오직 귀신과 홀로 소통하는 공간이다.

광안루가 연회를 베풀고 시를 읊고 학문을 장려한 곳이라면,

월매의 집 주방 뒷 편의 신단은 억눌림과 한탄의 목소리를 귀신에게나마 신원하려 했던 이들의 공간이다.

 

#광안루#보물281호#남원#춘향전#월매집
default_nd_ad5
1
0
Comments 3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 댓글 20 BUGS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