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21년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김준수, 두번째달, 완이화 개막 공연

기사승인 2021.06.14  11:50:53

공유
default_news_ad2

오는 6월 17일 올림픽메달플라자에서 열리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개막식에서 국악인 김준수와 밴드 두번째달, 미얀마 소녀 완이화가 공연한다.

개막 무대는 김준수와 두번째달의 공연으로 시작된다. 2013년부터 국립창극단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준수는 전라남도 무형 문화재 판소리 수궁가 이수자로 현재 국악계의 젊은 소리꾼으로 알려져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무대에 올랐으며, 최근에는 음악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 대중 가요를 국악으로 표현해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함께 공연하는 밴드 두번째달은 국내 최초 에스닉 퓨전 음악을 선보인 월드뮤직 밴드로, 여러 나라의 민속 음악을 다양한 방식으로 접근, 새로운 감성으로 음악적 상상력을 구현해내는 뮤지션이다. 2004년 MBC 드라마 <아일랜드>의 메인 테마인 ‘서쪽 하늘에’를 대중 앞에 처음 선보였으며 2007년 MBC 드라마 <궁S> OST 작업에 참가해 이름을 알렸다. 2017년에는 김준수와 함께 국악 프로젝트 <판소리 춘향가>를 발표하기도 했다.

‘미얀마의 봄’을 노래하는 소녀 완이화도 함께한다. 2016년에 내전 중인 미얀마에서 우리나라로 온 카렌족 난민 출신으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행사와 4.3제주기념전야제행사, 2021경기평화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 활동을 통해 평화를 노래하고 있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 방은진 집행위원장은 “지난 1, 2회 개막 공연을 통해 남과 북의 만남을 통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면, 올해 공연의 테마는 공존”이라며 “서로 다른 민족의 음악이 어우러지는 무대를 통해 함께 공존하고 치유하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21년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개막식은 개막 축하 공연을 시작으로 올림픽메달플라자에서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되며, 개막식 한 시간 전부터 평화로드 입장이 진행된다. 올해도 야외 공간에서 진행되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개막식은 우천 시를 대비, 가설 텐트를 설치한다. 개막식을 비롯한 영화제의 모든 상영은 거리두기를 반영한 제한된 좌석이 준비되며, 정부와 지자체 및 질병관리본부 방역 매뉴얼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가운데 운영된다.

올해 평창국제평화영화제는 6월 17일부터 22일까지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와 알펜시아 일원에서 열리며, 총 26개국에서 온 78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 저작권자 ⓒ 엔사이드 (http://www.reporternsi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default_nd_ad5
0
0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 댓글 20 BUGS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