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침 일기

바라보기

기사승인 2021.06.13  09:29:54

공유
default_news_ad2

 

오늘은 어머니 기일입니다.

마침 일요일이라 천천히 준비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시골에 있는 동생이 큰 매형과 같이 올라오고 있다는 전화를 방금 받았습니다.

아무래도 오늘은 지금이 가장 여유로운 시간 이겠습니다.

아내와 차 한 잔하면서 제사 준비에 대한 얘기 나누었습니다.

금년 부터는 극최소화 하자는 제 의견을 반만 수렴 하겠다는 아내입니다.

형님이 중병 이신데 하며 하필 금년부터 그맇게 하고싶지 않다는 아내를 고마와 해야 하는지 ...

감사한 마음에 울컥 합니다만 상차림은 최소화 하려고 합니다.

형이 병환 중이니 금년 부모님 기일은 여느해 같질 않습니다.

형님에게 큰 힘 주시라고 부모님께 고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침일기#바라보기
default_nd_ad5
3
0
Comments 3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 Joogong(7paradiso)VIP 2021-06-14 15:05:37

    다 잘되실 것입니다 아시디시피,
    진인사대천명 아니겠습니까
    추천후원드리고갑니다삭제

    • 용용(yongyong2214) 2021-06-13 10:48:26

      힘내세요~
      어머니 기일 잘 지내시고, 형님의 빠른 쾌유빕니다~
      두분 다 서로 생각하시는 마음이 아름다우셔서 좋은 일을 있을 것입니다삭제

      • 늘오름(always-up) 2021-06-13 10:29:29

        요즈음 코로나로 인해 만남이 제한 되면서 제사와 같은 의식도 간소화하는 추세 이지요. 장남인 저의 경우도 아버지 기일에 다른 식구들이 못와서 혼자 지냈는데 그렇게 단초로울 수 없었어요. 제례도 시대에 맞게 바궤야 할것 같습니다..삭제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 댓글 20 BUGS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