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장님, 점심시간에 회식해요" 코로나 이후 직장인 문화 달라졌다

기사승인 2021.04.28  22:05:17

공유
default_news_ad2

- 코로나 이후 점심회식 실시비율 34.5%P↑...직장인 80%, 코로나 이후 “회식 스트레스 줄었다"

(사진=인크루트)

코로나 이후 직장내 회식은 주로 '점심시간'에 실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이 직장인 73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직장인 회식현황'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이다.

먼저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귀사의 회식방침은 어떻게 변했습니까?'라고 물어봤다. 이에 코로나 상황에 따라 회식을 자체적으로 금지(직원간 외부모임 금지)한 기업은 3곳 중 1곳(30.9%)으로 나타났다. 4인이하 '소규모 회식'이 가능한 기업은 30.4%이었고, ‘외부 직원간의 미팅을 금지’한 기업도 8.4%으로 나타났다. 반면 '별다른 방침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도 29.3%에 달했다.

그렇다면 직장인 회식시간은 어떻게 변했을까? 코로나 이전에는 '퇴근 후 저녁회식'(72.8%), '점심시간 회식'(22.8%)을 진행했다고 조사됐다. 반면에 코로나 이후에는 '점심시간 회식' 비율이 57.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 이전에 비해 34.5%P가량 높아진 셈이다. 자연스럽게 저녁회식 비율은 코로나 영향으로 절반 수준(36.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직장인 저녁회식 종료 시간대도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답한 ‘최근 저녁식사(회식) 마무리 시간’은 △’오후 9시까지’가 3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오후 8시까지’(27.5%) △’오후 10시까지’(20.3%)가 2,3위 였고, △’오후 11시까지’(3.5%) △’오후 12시까지’(1.0%) △’오후 12시 이후’(0.6%)는 소수로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 영향에 따라 직장인들의 '퇴사 송별회', '입사 환영회'도 감소된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절반 수준인 44.2%가 '회식금지로 인해 별도로 실시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실시하더라도 '4인이하 소규모 외부식사'(18.3%), '배달음식을 활용해 사내식사'(17.7%)를 했다고 응답했다. 특히 온라인 화상 플랫폼을 활용한 '랜선회식'(2.8%)을 통해 진행했다는 응답도 돋보였다.

끝으로 직장인 5명 중 4명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를 비교하면 '회식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었다'(80.3%)고 응답했다. 스트레스가 줄은 이유로는 △'불필요한 회식이 크게 줄어서'(47.1%) △'식당영업 종료시간이 빨라짐에 따라 귀가시간이 당겨짐’(31.7%) △'자율적인 참여 분위기가 형성됨'(11.1%) △'점심시간을 활용해서'(9.3%) 등이 꼽혔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16일부터 23일까지 8일간 진행,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57%이다.

 
< 저작권자 ⓒ 데일리팝 (http://www.dailypop.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default_nd_ad5
0
0
Comments 4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 댓글 20 BUGS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