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민의힘, '백신도입에 대한 구체적 타임라인 제시해야'

기사승인 2021.04.25  18:20:29

공유
default_news_ad2

 국민의힘은 25일 정부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 추가 도입 발표에 대해 구체적 시간표를 제시하라고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특히 러시아산 및 중국산 백신 도입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전방위 백신 공수 작전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백신 수급이 난항을 겪으면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해 여당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러시아산과 중국산 백신의 도입 검토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며 "백신 접종 자체에 대한 불안감이 팽배한 상황인데 어느 국민이 기꺼이 기꺼이 중국산 백신을 접종받겠는가"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백신 정책에 대한 신뢰도만 악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가 야당의 비판을 가짜뉴스로 매도하고 백신 가뭄을 야당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면서 정부가 화이자 백신 추가 도입 계약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도 "정부는 이제라도 반성하는 마음으로 백신 정책에 대한 냉정한 중간평가를 내린 뒤 구체적인 타임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당 외교안보특위는 이스라엘이 자국민 수요보다 많이 확보해 용처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천만 회분을 우리나라에 도입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특위 위원장인 박진 의원은 "주한 이스라엘 대사가 통화에서 한국이 AZ 백신에 관심이 있느냐면서 한국에 제공하는 방안이 가능할 수 있다고 했다"며 "외교부가 적극적인 조치에 나선다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특위는 또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라는 전략적 모호성을 탈피하고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가 구성한 비공식 협력체)에 참여하는 것이 백신 확보의 지름길"이라며 미국과 동맹 외교 복원을 통한 백신 확보와 모더나 자회사 의 한국 유치를 통한 백신 위탁생산 방안을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썬뉴스 (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default_nd_ad5
0
0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 댓글 20 BUGS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