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용민 "진중권, 조국 똘마니 표현 등에...손배소 패소, 항소 포기"

기사승인 2021.04.25  11:05:01

공유
default_news_ad2

- 재판부 "사회서 사용되는 표현…비판·의견 표명 해당"

[정지영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용민(남양주병)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조국 똘마니' 표현 등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 1심에서 지난 20일 패소했으나 항소를 포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법원 등에 따르면 진 전 교수는 지난해 6월 22일 페이스북에 '누가 조국 똘마니 아니랄까 봐. 사상 최악의 국회의원입니다', '머리에 피도 안 마른 초선 의원이 감히 대통령의 인사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나서다니' 등의 글을 썼다.

김 의원이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사상 최악의 검찰총장'이라고 발언한 내용이 담긴 기사 링크를 함께 올렸다.

이에 김 의원은 "자신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하거나 모욕적이고 불쾌하게 느껴지도록 표현하는 등 인격권을 침해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진 전 교수를 상대로 1천만원을 배상하라는 내용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의정부지법 남양주시법원 소액2단독 조해근 판사는 지난달 24일 "이유 없다"며 김 의원의 청구를 기각했다.

'똘마니'의 사전적 의미는 범죄 집단 따위의 조직에서 부림을 당하는 사람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전적 의미로는 진 전 교수가 '똘마니'라는 말을 사용한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전제하면서도 "그러나 사회 일반에서는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가치 체계를 공유하거나 같은 목표를 지향하는 사람 중 후속 참가자나 연소자, 하위 직급자 등을 선도자, 연장자, 상위직급자 등과 대비, 희화해 지칭하거나 그들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강조하기 위해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진 전 교수는 김 의원이 사실상 조국 전 장관을 대리해 활동하는 자라고 판단하고 '똘마니'라는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인정된다"며 "김 의원의 정치 이력·활동에 대한 의견 표명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이 위촉한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제2기 위원으로 활동한 점, 김 의원의 공천을 언론에서 조 전 장관의 비리 의혹을 폭로한 주광덕 전 의원을 낙선시키기 위한 이른바 '자객 공천'이라고 평가한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재판부는 헌법상 '사상·의견을 표명·전달할 자유' 측면에서도 "진 전 교수의 '똘마니' 표현은 김 의원에 대한 정당한 비판이나 의견 표명 범위 안에 있다고 볼 수 있어 위법하지 않다"고 부연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스투데이 (http://www.f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default_nd_ad5
0
0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 댓글 20 BUGS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