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Movie] 잔잔한 일상 속 운명적인 만남... "원스 (Once, 2007)"

GiRes(son10001) VIP

기사승인 2019.07.16  12:11:59

공유
default_news_ad2
 
여기에 한 남자(He) 가 있다.

그는 어려운 현실에 사랑의 상처를 가슴에 안고 앞으로 나아가길 주저하고 있다.
 

그리고, 그는 그녀(She)를 만난다.

자신의 꿈을 접고 힘들게 현실을 살아가는 그녀는 자신의 꿈과 비슷한 꿈을 꾸는 그를 보며 조금 호감을 가지게 된다.

그리고, 현실에 짓눌려 꿈을 펼치지 못하는 남자와 현실에 꿈을 반쯤 묻은 여자는 "음악" 이라는 매개체로 점점 가까워 진다.

영화 "원스(Once)" 는 여기 까지의 이야기다.

영화는 일반적인 상업 영화들처럼 사건이 벌어지고 서로 갈등을 빚으며 해결하는 이른바 "기승전결" 구조와는 조금 다르게 진행된다.

"기" 는 운명처럼 시작하지만 "승" 은 잔잔한 호수의 잔물결처럼 나즈막하게 솟아 올랐다가 "전" 에서 약간의 희망을 보여줄 뿐이며 "결"은 그대로 담담하게 현실을 비춰주며 끝을 맺는다.

이렇게 이 영화는 그저 두 남녀가 만나 호감을 가지고 만나는 과정을 현실과 함께 가만히 비추고 있을 뿐, 그 외에 다른 얘기는 해주지 않는다.

"어려움" 은 있지만 "사건" 은 없기에 영화는 오락 영화라기 보다는 차라리 다큐멘터리나 리얼리티 쇼에 가까운 느낌이라서 "오락" 영화로 기대하고 본다면 상당히 지루할 수 있는 전개.

이런 지루할 수 도 있는 전개를 두사람을 이어주는 "음악" 이라는 매개체로 대체로 잘 이끌어 가고있다.

저예산 영화라서 일반적인 상업영화에 비해 화질도 떨어지고 촬영기법도 조금 떨어져 마치 개인이 휴대폰으로 동영상이라도 찍는듯 화면이 약간씩 떨리는 어설픔도 느껴지지만, 그렇기에 두사람의 어설프게 미지근한 풋사랑이 더욱더 현실같이 느껴진다.

마치 옆자리에 누군가가 알콩달콩 연애를 하는 모습을 멀리서 몰래 훔쳐보는듯한 느낌이다.

이런 로맨스 영화를 볼때면 으례히 두사람이 이어지는 해피엔딩을 꿈꾸며 영화를 보지만, 이 영화는 그렇게 평범한 엔딩으로 끝마치지 않는다.

시작을 꿈을 쫒지만 현실에 부딪치고 있는 연인을 보여줬던 것처럼, 끝도 "해피엔딩" 도 아니고 "베드엔딩" 도 아닌, "현실엔딩" 으로 끝을 맺는다.

뭔가 화끈하게 터지는 장면없이 시작부터 끝까지 잔잔하게 배경음악처럼 흐르는 영화라서 보는 사람마다 호불호가 많이 갈릴만한 영화지만, 홀로 외로운밤 달달한 로맨스 영화가 끌릴때 한번쯤 감상하기 참 좋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물론, 여기에 감미로운 음악은 덤이다.

default_nd_ad5
6
0
Comments 6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34
set_new_S1N55
set_hot_S1N34
set_hot_S1N52
set_hot_S1N55
set_hot_S1N64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