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마음의 침묵

석천

기사승인 2022.11.11  12:33:29

공유
default_news_ad2

 

 

가을은 가나 봅니다.

고운 날 청명한 가을은 가나 봅니다.

오색 산빛을 깨치고 앙상한 숲을 향하여 작은 길을 걸어서

화려한 꽃같이 빛나던 단풍은 앙상한 낙엽이 되어서

한숨의 가을 바람에 날아갔습니다.

 

나는 아름다운 새소리에 귀먹고 화려한 단풍에 눈멀었습니다.

가을도 윤회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을 아쉬움의 원천을 만들고 마는 것은

떠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미련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꼭지에 들어부었습니다.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으며 가을은 가지만

마음은 비우지 못하고 여운에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태그#마음#침묵#가을#고운날#청명한가을#오색빛#앙상항숲#단풍한숨 태그수정

 

default_nd_ad5
0
0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20 BUGS를 드려요.
(All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are rewarded with 20 BUGS )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nd_ad3
i love this posting
로그인

최신 포스팅

default_news_ad5

박스오피스

인기 포스팅 : 댓글 20 BUGS

default_side_ad2

신간도서

신간도서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쇼핑키워드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